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에 상습적 성폭력 당했다”… 평창올림픽 전까지 이어진 성폭력

공유
4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에 상습적 성폭력 당했다”… 평창올림픽 전까지 이어진 성폭력

center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 /사진=뉴시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씨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상습적인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8일 S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심 씨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로부터 강제 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 내용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로부터 강제 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 심 씨가 성폭행이 시작됐다고 주장한 2014년은 그가 만 17세로 고등학교 2학년 때다.

심 씨의 주장에 따르면 성폭행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막하기 두 달 전까지 지속됐다.

그는 조 전 코치가 국제 대회 출전을 앞두고 있거나 대회가 끝난 뒤에도 범행을 저질렀으며 심 씨에게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협박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17일 수원지법 형사4부(부장판사 문성관)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심 씨는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에 앞서 조 전 코치는 지난해 1월 16일 훈련 도중 심 씨를 주먹으로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것을 비롯, 선수들에게 상습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 됐다. 조 전 코치의 항소로 2심이 진행 중이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