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연초부터 ‘신(新)성장 동력 챙기기’ 여념

공유
0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연초부터 ‘신(新)성장 동력 챙기기’ 여념

새해 첫 날부터 공식 일정 대부분 배터리·소재 사업 관련
CES 2019 참관해 고객사 미팅 적극 참여할 예정

center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사진=SK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이 연초부터 ‘신(新)성장 동력 챙기기’ 여념이 없다.

김 사장은 새해 시작과 함께 2주간 배터리·소재사업 관련 국내외 일정을 쉴 틈 없이 소화 중이다. 지난 1일 아침에는 서산과 증평에 위치한 배터리·소재 공장을 각각 방문했다. 정유·화학 핵심 거점인 울산CLX(Complex)를 방문했던 역대 CEO들의 행보와 비교했을 때 이례적이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서산·증평 공장이 SK이노베이션 배터리·소재사업의 출발점이자 유럽, 중국, 미국 등 글로벌 생산기지에 우리 고유 기술과 역량을 전파하는 ‘생산기술본부’ 역할을 수행 중인만큼 구성원들에게 자부심을 가져 달라고 주문했다.

다음 날 신년사에서도 김 사장은 “배터리사업은 기술력 및 원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주를 지속 확대해 글로벌 Top Tier 지위를 유지·강화하는 한편, 소재사업은 LiBS에 이어 FCW를 새로운 성장옵션으로 시장 내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며 다시 신성장동력인 배터리와 소재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첫 해외일정 역시 ‘신성장 동력 챙기기’였다. 지난 3일 김 사장은 미국 조지아 주 커머스 시 배터리 공장 부지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클락 힐(Clark Hill) 커머스 시장 등 주요 인사와 증설 일정 및 현지 고용 계획 등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어 4일에는 조지아 주정부와 배터리 공장 증설에 대한 투자 양해 각서 체결식에 참석했다. 네이선 딜(Nathan Deal) 조지아 주지사와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조지아 주지사 당선자(’19.1.14. 공식취임예정) 등과 함께 본 계약에 서명을 마쳤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직접 미국 배터리 공장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김준 사장은 오는 8일 열리는 ‘CES2019’도 참관할 예정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최초 CES 참석을 통해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인 전기차 배터리사업과 소재사업의 최첨단 기술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김준 사장은 CES 현장에서 글로벌 고객사 대표들과 미팅을 진행하는 등 배터리·소재 세일즈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혁신 기업들의 부스를 돌며 최근의 기술 트렌드를 점검하고, 자율주행 등 관련 영역의 다양한 업체들과도 미팅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기해년 연초부터 김준 사장이 보여준 일련의 행보는 배터리·소재사업 등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이 가진 차별적 경쟁력에 기반한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