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보수단 29억원 투입 배보다 배꼽이 더 큰꼴... 제구실 못하는 제로페이에 쏟아지는 비난

공유
1

홍보수단 29억원 투입 배보다 배꼽이 더 큰꼴... 제구실 못하는 제로페이에 쏟아지는 비난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제로페이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어 소비자 반응이 냉랭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제포페이가 지난달 20일~ 이달 4일 4대 시중은행 앱을 통해 이뤄진 전체 결제 건수는 1607건이었다.

공무원과 은행 직원 등 담당자들이 이용한 첫날 210건을 빼고는 하루 평균 고작 93건에 불과하다.

자영업자가 절감한 수수료를 모두 모아도 신용카드 수수료 1.4%, 평균 결제액 5만1600원 기준 약 116만원이다.

서울시가 홍보수단으로 29억원이나 투입했지만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결과를 보이고 있다.

시민들은 “효과도 미미한 것 폐지하는게 좋다” “시민들 혈세인데 돈이 아깝다” “초기이니 지켜보자”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