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집사부일체’ 션이 말하는 당장의 1461만원보다 가치 있는 1만원의 행복

공유
5

‘집사부일체’ 션이 말하는 당장의 1461만원보다 가치 있는 1만원의 행복

center
/사진=SBS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가수 션이 결혼 후 시작한 봉사와 기부 이야기를 하며 나눔과 봉사의 가치를 전했다.

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션과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새해 첫 녹화를 맞아 ‘따뜻한 새해 만들기’ 특집을 진행했다.

이날 션과 함께 연탄 3000장 나르기 봉사로 하루를 연 멤버들은 한 대학교로 자리를 옮겼다. 멤버들은 대학생들과 함께 션의 강연을 들었다.

션은 강연에 앞서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며 관객들에게 만원씩 건넸다. 션은 " 10월8일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와 결혼했다. 아내에게 이런 제안을 했다. '혜영아 우리 하루에 만원씩 이웃을 위해 모으자'고 했다. 결혼기념일마다 그 동안 모은 돈을 기부하고 봉사를 한다"고 밝혔다.

이어 "2008년 10월8일 결혼 4주년이었는데 하루에 만원씩 모았더니 1461만원이었다"며 "만약 결혼한 다음날 아내에게 '우리 어제 행복하게 결혼했잖아. 우리 지금 당장 1461만원 기부하자'고 했으면 어제의 행복이 깨졌을 수 있다"고 말헸다.

그는 "1461만원은 누구에게나 큰 돈이다. 그런데 만원으로 우리는 행복을 만든 것"이라며 "나는 행복에 감사하며 나눔을 시작했고, 나도 행복하면서 누구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것이다. 꼭 기부를 하라는 것은 아니다. 스스로를 위해서든지, 남을 위해서든지 행복하게 써보라"고 말했다.

션의 강연을 들은 멤버들과 대학생들은 그의 말에 공감하며 만원의 소중함과 가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