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재인 대통령 참모진 개편 초읽기… 10일 신년회견 전 단행할 듯

공유
1

문재인 대통령 참모진 개편 초읽기… 10일 신년회견 전 단행할 듯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장 교체 등 참모진 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오는 10일로 예정된 신년회견 전 인사가 단행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문 대통령의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 일정이 6일 발표되면서 문 대통령이 신년회견 이전, 새 진용을 갖춰 신년회견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마침 이날 저녁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정례 만찬회동이, 7일 낮에는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정례 오찬회동이 각각 열린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인선에 대해 정당과 정부의 의견을 수렴한 뒤 8일께 전격 인사를 발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신년 기자회견이 열리는 10일은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정확히 20개월째가 되는 날이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5년(60개월)임을 고려하면 3분의 1 지점을 통과해 임기 중반으로 접어드는 날인 만큼, 그 전에 새로운 참모진을 구축한다면 '집권 중반기를 위한 쇄신 인사'라는 메시지를 더 선명하게 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다만 현재 진행 중인 검증 작업이 정확히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발표 시기가 유동적이라는 말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자리들에 대해 복수 후보를 두고 검증하고 있다. 검증이 끝나야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대통령 낙점, 내정, 발표 등 순서를 밟는 것 아니겠나"라며 "검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최우선이지, 발표날짜를 먼저 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