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대체부지 아직 못 찾아

공유
0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대체부지 아직 못 찾아

center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는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4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청와대 개방과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 된 이후에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인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보류됐다. 영빈관, 본관, 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현 단계에서 찾지 못한 것이 이유라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전 문화재청장)은 4일 “청와대 개방과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 된 이후에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 전 청장은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할 경우 청와대 영빈관, 본관, 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현재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추진하고 있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토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청장은 “대통령께서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는 뜻은 국민과의 소통이라는 것과 청와대 개방 2가지가 기본 기조였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개방은 경복궁-청와대-북악산 연결시켜서 ‘청와대의 광화문’이 아니라, 광화문을 청와대 안으로 끌어들이는 확장하는 개념으로 추진해서 북악산 정축으로 올라갈 수 있는 방법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대통령) 관저 앞을 통과해야 하는 문제가 따른다”며 “이 문제를 관저 이전까지 포함해서 중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동선을 경호처와 함께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오는 17일 심사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결정으로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는 별도로 구성하지 않고 실무부서에서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