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부작용 걱정으로 치료 미루면 위험”

공유
2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부작용 걱정으로 치료 미루면 위험”

center
최근 타미플루 복용 후 나타난 환각으로 10대 청소년이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타미플루 부작용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서울대병원이 부작용을 우려해 치료를 미뤄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서울대학교 병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타미플루 부작용을 우려해 치료를 미루면 안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부작용을 걱정해 치료를 하지 않아 병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서울대학교병원은 3일 “타미플루 부작용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공식 네이버 포스트에 게재했다.

이 포스팅에서 서울대병원은 본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의 최근 5년간 국내 타미플루 처방 환자 7045명에 대한 약물 유해반응 발생자료 분석 결과를 인용했다.
결과에 따르면 7045명 중 29명에 부작용 발생 사례가 있었으며 타미플루에 의한 약물 부작용 발생률은 0.41%로 나타났다. 이 중 오심·구토·설사 등 위장관계 증상(0.20%)이 가장 많았고 간독성(0.09%), 가려움과 두드러기 등 피부증상(0.07%)이 각각 뒤를 이었다. 신경학적 유해반응(경련)이 일어난 환자는 1명에 불과했다.

외부 의료기관의 타미플루 사용 유해사례까지 추가 분석한 결과에서는 2건의 환각 발생 의심 사례가 확인됐으며 이들 모두 10세 미만의 환자로 조사됐다. 지금까지 보고된 타미플루에 의한 환각·환청 사례는 대부분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병원은 단순히 이 연령대에서 타미플루 사용이 많기에 부작용 사례가 많은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타미플루가 환각을 일으키는 기전이나 연령에 의한 영향은 적립된 바는 없지만, 최근까지 밝혀진 역학적 근거를 고려할 때 이 연령대의 환자에 대한 진료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다만 타미플루의 위해성에 대한 걱정으로 자연치유 경과에만 의존하는 것에 대해서는 경고했다. 병의 진행으로 폐렴으로 인한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하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조상헌 교수는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면 충분한 의학적 근거에 따라 치료하는 한편, 혹시 모를 약물 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의사, 약사, 환자가 함께 공유해 발생 가능한 부작용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