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장동현 SK㈜ 대표 "딥체인지 실행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이끈다"

공유
0


[신년사] 장동현 SK㈜ 대표 "딥체인지 실행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이끈다"

2일 신년사 통해 BM 혁신 및 미래 성장 포트폴리오 진행
사회적 가치 창출 통한 지속 성장 기반 마련…디지털 혁신 선도

center
장동현 SK 주식회사 사장. 사진=SK㈜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장동현 SK 주식회사 대표는 2일 "올해는 사회적 가치 추구가 새로운 BM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딥 체인지(Deep Change)’ 실행을 본격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이날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포트폴리오 혁신 및 미래 성장 동력 육성을 통해 ‘글로벌 투자형 지주회사’로 도약하고자 어느 때보다 치열하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갈수록 불확실해지는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우리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 및 미래 성장 포트폴리오의 진행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장 대표는 향후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 성장 기반 마련, 포트폴리오 매니지먼트(Portfolio Management)의 선순환 체계 구축, 디지털 혁신 선도 등을 이행할 계획이다.

장 대표는 "지난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지속적인 생존과 성장을 추구하는 ‘New SK의 원년’을 선언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평가를 실시했다"면서 "올해는 사회적 가치 추구가 새로운 BM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Deep Change’ 실행을 본격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SK㈜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투자회사의 BM 혁신을 이끌고 디지털 기술을 통해 고객의 사회적 가치 파트너로서 신뢰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내부적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투자 체계를 발굴하고 정립해 나갈 예정이다.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해온 반도체 소재와 바이오 영역뿐 아니라, 투자회사의 BM 혁신에 대해서도 투자회사와 함께 고민하고 실행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계획이다.

SK㈜는 투자가 실질적인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지고 최적 시점에 투자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고 전했다.

또한 투자회사에 대한 포트폴리오 관리의 개념과 프로세스를 새롭게 디자인해, 투자 사업별 수익률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투자 포트폴리오 전체를 바라보는 관점에서 사업을 검토하고 이를 미래형 포트폴리오로 진화시킬 예정이다.

장 대표는 "SK㈜의 이러한 전반적인 투자 활동이 시장에서 인정 받으려면 탄탄한 청사진을 제시해 투자가 SK㈜의 기업 가치를 실질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시장이 신뢰하고 인정할만한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투자자들과 긴밀한 소통 및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별 사업에 대한 투자전략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미래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구축하는지 등 최적의 대안과 함꼐 종합적인 전략을 시장에 제시하고 인정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BM 혁신을 이뤄 디지털 혁신도 선도할 방침이다.

장 대표는 "구성원 여러분이 주체가 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문화와 제도를 구축해 나가자"면서 "회사도 임직원의 행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