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저임금 ‘후폭풍’… 자영업자 47%, 감원·채용 취소 계획

공유
1

최저임금 ‘후폭풍’… 자영업자 47%, 감원·채용 취소 계획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자영업자 가운데 47%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직원 숫자를 줄이거나 신규 채용 계획을 취소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의 아르바이트 플랫폼인 '알바콜'에 따르면 자영업자 회원 24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대한 설문 결과, 92.7%가 '영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기존 직원의 근무시간 단축'을 꼽은 응답이 17.8%, '기존 직원의 감원'이라고 밝힌 응답은 17%로 나타났다.

또 12.5%는 '신규 채용 계획 취소'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절반가량인 47.3%의 자영업자가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인력 운용을 보수적으로 할 것으로 분석됐다.

'가족 경영 및 가족 근무시간 증가'와 ‘본인(점주) 근무시간 증가’라는 답변도 각각 16.1%와 15.5%를 차지했다.

7.3%는 폐점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으며, 정부의 고용보조금을 신청하겠다는 답변은 5.6%였다.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한 응답자는 7.3%에 불과했다.

'새해 사업 운영에서 가장 걱정되는 사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도 '최저임금(인건비) 인상'이라는 응답이 24.4%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고객 감소 16% ▲임대료 인상 15.5% ▲원자재 가격 상승 11.4% 등을 지적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