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협력회사 임금 격차 해소에 7조6000억 지원

공유
0


협력회사 임금 격차 해소에 7조6000억 지원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21개 기업이 협력 중소기업과 임금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3년간 7조631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25일 동반성장위원회는 올해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운동’ 성과를 발표했다.

동반위에 속한 8개 대기업과 중견기업, 공기업 등 모두 21개 기업이 임금 격차 해소 운동에 동참했다.
삼성전자, 현대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롯데백화점, 포스코, CJ제일제당, LG화학, GS리테일 등 8개 대기업은 지난 10월 각 협력회사에 모두 6조2116억 원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LG전자(3269억 원), 한국주택토지공사(2885억 원), 한국수력원자력(1880억 원), 포스코그룹(1621억 원), KT(1169억 원) 등도 협력회사 지원을 약속했다.

지원 유형별로는 ▲3년간 협력회사 근로자의 임금과 복리후생 3963억 원 ▲협력회사의 임금지불 능력 개선 2조499억 원 ▲협력회사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5조1848억 원 등이다.

동반위는 올해를 ‘임금 격차 해소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벌여왔다.

동반위와 대기업(공기업·중견기업 포함), 협력 중소기업이 협약을 맺고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제값 쳐주기·제때 주기·상생결제로 주기)을 준수하고, 기업 규모와 업종 특성에 맞는 상생 협력 모델을 시행하는 방식이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