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택시 20일 전국 동맹휴업·국회 앞 규탄 집회 강행

공유
0

택시 20일 전국 동맹휴업·국회 앞 규탄 집회 강행

center
택시노조=자료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카풀 반대 4개 택시단체가 더불어민주당의 사회적 대타협 기구 제안을 일축하고 예정대로 20일 전국 택시운행 중단과 국회 앞 10만 규탄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택시단체 대표들은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수뇌부를 만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사회적 대타협 기구는 카카오의 카풀을 전제로 만들어지는 기구"라면서, 예정대로 20일 파업 집회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전국 택시는 지역별로 속속 운행 중단을 선언, 규탄 집회에 참석하기로 결의했다.

주최 측은 "3차 집회의 신고는 인원을 3만 명으로 했지만, 운행 중단을 선언했기 때문에 전국에서 10만 명 이상이 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집회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의사당대로 전 차로와 마포대교 차로 일부를 막는 행진으로 이어질 예정이어서 퇴근 시간대의 극심한 교통 혼잡이 우려되고 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