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상보)

공유
0


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상보)

총 20만호 공급...광역교통망 개선, 서울 도심까지 30분내 출퇴근 할 수 있도록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정부가 3기 신도시 입지 대상지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 총 4곳을 선정했다. 정부는 여기에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서울 도심까지 30분 출퇴근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오전 11시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center


개선방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3기 신도시의 대규모 택지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을, 중소형 택지로 6곳을 채택했다. 10만㎡ 이하인 소형택지는 31곳을 지정했다.

신도시 면적으로는 남양주가 1134만㎡, 하남은 649만㎡, 인천 계양 335만㎡ 이며 과천은 155만㎡ 중규모 택지를 조성한다. 신도시에 공급되는 주택은 총 20만호로 오는 2021년부터 공급할 예정이다.

남양주 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로 6만6,000호가, 하남 신도시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로 3만2,000호가 각각 공급된다. 또 인천에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대에서 1만7,000호가 공급된다.
과천은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대가 택지로 지정됐으며 7,00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들 택지는 서울 경계로부터 2㎞ 떨어져 있으며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축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앞서 국토부는 9ㆍ21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규모의 대규모 택지지구 4~5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3기 신도시 택지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 서울도심과의 접근성이 용이한 곳을 선정했다"면서 " GTX 등 광역교통망 축을 중심으로 신규 택지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기존보다 2배 이상의 광역교통개선부담금(사업비 20%)을 투입하고 입주 시 교통불편이 없도록 2년 빨리 교통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주택용지의 3분의 2를 도시지원시설용지로 구축해 자족기능을 위한 벤처기업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도시형공장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기존용지에 비해 2배 많은 수준이다.

용지엔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중복지정하고 기업지원허브(임대료 시세 20~60%)를 조성해 기존업체와 스타트업 등을 육성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3기 신도시개발에 따른 투기방지방안도 마련한다.국토부는 먼저 개발예정 지역과 GTX 등 광역교통시설 확충 지역 일대의 집값·지가변동, 토지거래량 등을 모니터링하고 주민공람 공고 즉시 개발행위 제한은 물론 투기 등 불법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대규모 택지 주변지역 등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조기 지정해 최대 5년 간 토지소유권·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를 차단하고 필요한 경우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