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CES서 '더 프레임'·'세리프 TV' 신제품 선봬

공유
2

삼성, CES서 '더 프레임'·'세리프 TV' 신제품 선봬

삼성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규모 IT·가전박람회에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세리프 TV’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 더 프레임은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를 통해 보여줘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제품이다.

2019년형 '더 프레임'은 QLED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탑재했다. 컬러볼륨 100%와 뛰어난 명암비, 더욱 깊고 풍부해진 블랙 표현 등으로 통해 최고의 화질과 완벽한 예술작품 감상 경험을 제공한다.

신제품에는 AI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가 적용돼 더욱 편리해진 사용성을 갖췄다. 넷플릭스나 유튜브TV, 훌루, 슬링TV를 비롯해 방송 플랫폼과 연동되며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도 TV 제어가 가능하다.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기능도 강화됐다. 삼성 아트스토어에서는 총 1000여점 이상의 작품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세리프 TV는 세계적인 가구디자이너 로낭 & 에르완 부훌렉 형제가 디자인해 심미적 요소에 중점을 둔 제품이다. 어떠한 환경에서든 자연스럽게 공간과 조화되도록 해 제품 자체가 인테리어 요소가 되도록 했다.

삼성 세리프 TV는 출시 당시 세계적 권위의 'iF디자인 어워드', 영국 '월페이퍼 어워드',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한 바 있다.

2019년형 세리프 TV에는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함으로써 TV 본연의 기능을 강화했다.

TV가 꺼졌을 때 생활 정보나 사진을 보여주는 매직스크린 기능을 적용해 인테리어 효과를 극대화했다. 부훌렉 형제가 직접 디자인한 20여개의 특화 매직스크린 모드인 부훌렉 팔레트도 만나볼 수 있다.

삼성은 대형 TV 선호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24~40형에서 43·49·55형으로 라인업을 변경할 예정이다. 기존 가구 전문점과 백화점 중심에서 내년부터는 일반 가전 매장으로 유통을 확대, 소비자 접점을 늘려간다.

두 제품은 모두 내년 4월을 기점으로 미국·유럽·한국 등 주요 국가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은 더욱 새로워진 '더 프레임', '세리프 TV'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TV 이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