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CFO 구속사태 미국, 중국, 캐나다 얽힌 정치문제로 비화

공유
0

화웨이 CFO 구속사태 미국, 중국, 캐나다 얽힌 정치문제로 비화

left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인 화웨이의 멍만저우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사진)가 미국의 요청을 받은 캐나다당국에 구속되고, 중국에서도 캐나다인 전직 외교관 출신의 남자가 구속되면서 이문제가 미국, 중국, 캐나다 3개국이 관련된 복잡한 정치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캐나다 법원은 11일(현지시간) 그녀의 보석을 결정했다. 법원의 결정에 따르면 보석금은 1,000만 캐나다달러(약 85억 원)이고 보석 중에는 밴쿠버에 소유한 집에 머물게 되며, 여권제출과 GPS기기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앞으로 자택에서 미국 송환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멍 부회장은 내년 2월6일 미국 법원에 출정하라는 명령을 받고 있다.

캐나다 법원은 멍 부회장을 미국으로 송환할지를 별도로 판단하고 있다. 미 미디어에 의하면, 그녀가 미국에서 유죄판결을 받으면 최대 30년의 금고형이 부과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그녀의 구속은 이미 미·중의 심각한 정치문제로 발전하고 있다. 중국정부는 그녀가 구속된 1일 이후 캐나다와 미국에 대해 항의를 거듭해 왔다. 중국 외무성 대변인도 12일의 정례기자회견에서도 “캐나다는 잘못된 행위를 고쳐, 그녀를 석방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향후에도 압력을 계속할 자세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중 무역협상과 미국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되면, 내가 개입할 것”이라고 말해 미 사법당국의 수사에 개입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중은 내년 2월말까지의 기한부로 무역전쟁 종식을 향한 통상협의를 진행시키는 것에 합의하고 있다. 트럼프가 통상협의를 유리하게 진행시키기 위해 그녀의 구속이 거래재료로 이용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이 멍 부회장의 신병인도를 요구하고 있는 배경은 미국이 제재를 가하고 있는 이란과의 거래에 얽혀, 여러 은행에 허위설명을 한 사기혐의를 조사하겠다는 것으로 미 사법당국은 올 8월 그녀의 체포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홍콩 미디어에 의하면 미국은 이란과의 거래가 확인된 홍콩의 스카이콤이 화웨이의 사실상 자회사이며, 이란과의 거래의 은신처였다고 보고 있다. 그리고 그 증거로 화웨이의 직원이 스카이콤 은행계좌를 관리하고 있었다는 것과 그 직원의 전자메일 주소의 말미가 화웨이였다는 점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것에 대해, 멍 부회장측은 스카이콤은 이미 매각한 회사로 2009년 이후는 자회사가 아니라고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화웨이는 12일 “사업을 실시하는 나라와 지역의 모든 법 규제를 준수하고 있다”라는 성명을 발표하며 위법행위는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