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미건설, '서울 서대문 AR 복원' 참여…104년 만에 완성되는 사대문

공유
0

우미건설, '서울 서대문 AR 복원' 참여…104년 만에 완성되는 사대문

center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돈의문 전경의 모습.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서울 돈의문(서대문)이 104년 만에 증강현실(AR) 기술로 복원된다.

우미건설은 6일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돈의문 복원 내용이 포함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과 서울시는 기획과 지원을 공동으로 담당한다. 우미건설은 문화재 지킴이 활동에 동참하면서 IT건축 재현과 콘텐츠 개발을 후원한다. 제일기획은 증강현실 복원 작업 및 프로젝트 확산을 맡았다.

이들은 오늘 MOU 체결을 시작으로 고증 작업, 디지털 작업, 현장 조형물 설치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철거 시점에 맞춰 내년 상반기 내 서대문 복원 프로젝트를 완료할 계획이다.

돈의문은 서울 사대문 중 유일하게 복원되지 못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으나 번번이 무산됐다.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과거 돈의문이 있었던 정동 사거리 일대에 돈의문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문화재청과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사진과 기록을 토대로 고증을 거쳐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는 것이 목표다. 이 외에도 돈의문 옛터에 상징적인 조형물을 설치하고 다양한 역사문화 체험의 장도 마련할 예정이다.

우미건설 이석준 사장은 "문화재를 복원하는 역사 재생도 도시재생사업 일부라는 인식과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기술로 복원하는 이른바 'IT건축'의 접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