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자리가 수요를 만든다...산업단지 인근 분양 소식 '주목'

공유
0

일자리가 수요를 만든다...산업단지 인근 분양 소식 '주목'

우미건설·포스코건설·반도건설·대우건설 등 산업단지 인근 공급

center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됨에 따라 직장과 주거지가 가까운 아파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산업단지 인근 분양은 비교적 인기가 높은 편이다. 산업단지 종사자가 몰리면서 만들어내는 수요와 인프라가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에 편리한 출퇴근을 원하는 실수요자와 안정적인 투자처를 원하는 투자자 모두에게 관심의 대상이 된다. 일자리 증가로 상주 및 유동인구가 늘어나면 주변 인프라가 빠르게 개발되는 경향이 있어 미래 가치가 다소 높다는 평가다.

이렇다 보니 산업단지가 위치한 지역의 집값이 강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판교테크노밸리가 위치한 판교신도시 3.3㎡당 아파트 평균 아파트값은 3314만 원(2018년 11월 기준)이다. 2330만 원이었던 지난 2015년 11월과 비교해 42.2% 올랐다. 판교테크노밸리에는 대기업 및 스타트업 1300여 개가 몰려있고 상주 인원만 7만 4000여 명으로 알려졌다. 삼성반도체 공장과 LG 디지털파크의 배후 수요 단지인 평택 고덕신도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3월 GS건설이 경기 평택시 고덕면에 공급한 '고덕신도시 자연&자이'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249가구 모집에 총 7164명이 신청해 평택 내 최고 청약경쟁률인 평균 28.77대1로 조기 완판을 기록했다.

산업단지 인근 지역은 안정적인 주택 수요를 기반으로 불황에도 집값이 크게 떨어지지 않고 활황일 때는 다른 곳보다 집값이 크게 뛰는 경우가 많다. 최근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면서 직장에서 가까운 산업단지 인근 아파트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처럼 분양 대기자들의 관심이 배후 수요를 갖춘 산업단지 인근 아파트에 쏟아지면서 비슷한 환경 조건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들이 주목된다.

우미건설은 인천 검단신도시에 '검단신도시 우미린 더퍼스트'를 이달 공급한다. 크고 작은 산업단지가 검단신도시는 주변에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서울 마곡지구와 직선거리 약 10㎞(마곡역 기준) 정도 떨어져 마곡지구 배후 수요도 갖췄다는 평가다.

포스코건설은 '판교 더샵 포레스트'를 이달 신규 공급한다. 단지 인근에 대장지구와 판교신도시를 잇는 서판교 터널이 오는 2020년 개통할 예정이다. 강남은 물론 판교테크노밸리까지 이동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반도건설은 광주시 남구 월산동 일원에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를 공급할 계획이다. 단지 인근 기아자동차 광주 제2공장을 비롯해 광주첨단과학국가산업단지, 본촌 일반산업단지, 하남 일반산업단지, 남구도시첨단산업단지 등이 자리 잡고 있다.

다음 해 1월에는 대우건설이 파주 운정3지구 A14 블록에서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를 공급할 예정이다. 운정신도시 주변에는 14개 산업단지가 가동 중이며 LG디스플레이 단지를 중심으로 LG 계열사와 협력사 등이 입주해 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