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상뉴스] 삼성重, 세계 최초로 친환경 도료 상선에 적용

공유
0

[영상뉴스] 삼성重, 세계 최초로 친환경 도료 상선에 적용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친환경 도료를 상선에 적용한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도료 제조사인 요턴(Jotun)과 공동으로 개발한 무용제 도료(Solvent Free Coating)를 상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7500㎥급 LNG 운반선에 적용 완료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에 성공한 무용제 도료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 Volatile Organic Compound)의 일종인 용제(Solvent) 성분이 제로(Zero)에 가까워 △화재 및 폭발 사고의 위험이 없고 △인체에 무해해 안전한 작업이 가능할 뿐 아니라 △표면 보호능력이 우수해 선박의 엄격한 품질 기준에도 만족하는 친환경 도료다.

또한, 용제 성분 없이도 점도가 낮아 작업성이 좋고, 한 번 도장만으로 원하는 두께를 구현할 수 있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등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

그동안 조선업계에는 무용제 도료가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점도가 높아 도장 작업을 위해 고가(高價)의 전용 장비 구매가 필요하고 예열 및 건조 시간도 오래 걸리는 등 생산성이 매우 떨어져 상선 적용이 어렵다고 알려져 왔다.

삼성중공업은 이러한 기존 무용제 도료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한 친환경 도장 기술을 보유하게 돼 선박 건조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생산기술연구센터 남성길 센터장(기술위원)은 "도장 작업은 기존 용제형 도료의 폭발 위험성으로 인해 자동화 기술이 매우 낙후된 분야"라며 "무용제 도료의 상선 적용으로 도장 로봇 등 자동화 장비 개발에 탄력을 받게 돼 도장 생산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취재=길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