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지방, 점점 더 벌어지는 격차…'지방 맞춤형 대책' 마련 시급

공유
0

서울·지방, 점점 더 벌어지는 격차…'지방 맞춤형 대책' 마련 시급

최근 1년간 서울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 3.3㎡당 2434만7400원으로 전국 평균의 2배 넘어

center
서울과 지방의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방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전국 평균의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과 비교했을 때는 약 3배가 높다. 여기에 이달 말부터 개편된 주택공급규칙까지 적용되면 서울과 지방의 양극화가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서울 신규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434만7400원이다. 이는 전국에서 신규 분양된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인 1084만500원(3.3㎡당)의 2배를 뛰어넘는 수치다.

수도권 지역 신규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1645만500원으로 서울보다 금액은 낮았지만 전국 평균에 비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기타 지방의 분양가는 850만7400원으로 서울과 비교했을 때 약 1500만 원 이상 차이를 보였다.

이처럼 양극화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또 다른 악재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말 청약제도가 개편되기 때문이다.

최근 똘똘한 한 채 열풍이 불면서 구매자들은 가치가 검증된 지역에 몰리고 있다. 강력한 규제가 오히려 해당 지역에 대한 인기를 높이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인기가 떨어지는 지방은 이번 무주택자 우선 공급 규제에서 제외됐지만 별다른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광역시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에 자금이 충분한 구매자들은 수도권으로 눈길을 돌려 지방 시장이 더욱 침체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분양권만 계약해도 청약 1순위 자격에 제한이 생긴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서울과 수도권 주택 수요억제에만 치중해 지방 맞춤형 대책을 등한시한 결과 양극화가 심화됐다고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계속해서 양극화에 가속도가 붙고 있는 상황에 당국의 빠른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앞서 진행된 청약 중 서울 강남지역에 위치한 '래미안 리더스원'의 경우 42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지방의 사정은 전혀 달랐다. 1순위 청약을 받은 부산 '괴정 한신더휴'와 거제 '거제 장평 꿈에그린' 모두 미달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