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양진호 '마약' 전처에게 강요" 충격증언…이혼 소송은 최유정 변호사 담당

공유
0


"양진호 '마약' 전처에게 강요" 충격증언…이혼 소송은 최유정 변호사 담당

center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직 직원 폭행, 마약 투약 등의 혐의로 7일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직원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전격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 아내에게 마약을 강요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5년 전 양진호 회장에게 불려가 집단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현직 대학교수 A씨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A 교수는 양진호 회장 전 아내의 동창생으로, 2013년 12월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양진호 회장과 그의 동생 등 5명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당시 아내와의 불륜을 의심한 양 회장으로부터 3시간 가량 폭행과 협박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교수는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양회장 전처와 '불륜'은 전혀 아니라고 강조하며 "우연치 않게 연락이 닿아서 만난 적이 있는데 (남편 양진호에 대해) 격정적으로 토로를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은 자기 남편이 구속이 됐는데 그다음부터 사람이 많이 변했다. 그리고 마약을 한다. 마약을 복용하고 자신을 폭행해서 코뼈가 골절됐었다'(라는 말을 했다)" 면서 "심지어 그때 양진호가 자기에게도 마약을 하게 했다라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A교수는 이 같은 내용이 양진호 회장과 전 아내의 이혼소장에도 기록되어 있다고 밝히며 당시 소송을 담당한 이가 최유정 변호사라고도 했다. 그는 양 회장이 '부인이 외도해서 정신적인 피해 입었다'며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패소했다면서 최유정 변호사가 '소설같은 이야기'를 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교수는 "최유정이라는 사람을 신문지상에서 어떤 사람인지를 제가 알고 있었는데 이런 일에까지 최유정을 쓸 정도면 과연 양진호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일까 하는 공포감을 느끼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친구(양진호 전 부인)도 폭행을 여러 차례 당했다고 한다. 무서워서 말을 못 하는 것 같은데 바라기는 이제 좀 나와서 말을 좀 해 줬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현경 기자 k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