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네트웍스 3분기 영업익 413억… 전년比 20%↓

공유
0

SK네트웍스 3분기 영업익 413억… 전년比 20%↓

center
SK네트웍스가 3분기 영업이익 413억원을 달성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SK네트웍스는 6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 3조5300억원, 영업이익 41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93.7%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6%, 영업이익은 20.0% 감소한 수치다.

SK네트웍스는 “전년 동기 대비 실적 감소는 화학 판매량 감소 등 글로벌 부문의 시황 변화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의 미래 핵심사업으로 ‘모빌리티+홈 케어’의 양대 축인 SK렌터카와 SK매직을 통해 지속적인 실적 향상을 도모한다.

SK렌터카와 스피드메이트를 합친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0%가량 증가했다. 인가 대수 10만1270대를 넘긴 SK렌터카는 양적 성장과 더불어 내실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SK매직은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신제품을 적기에 출시하여 호평을 얻고 있다. 그 결과 3분기까지 누적 계정 수 148만을 돌파해 올해 누적 계정 목표 156만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모빌리티(Mobility) 부문은 SK그룹의 렌터카 사업 운영 주체로서 SK렌터카-AJ렌터카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고객 가치 혁신을 위한 후속 작업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SK텔레콤과 함께 최신 사물인터넷(IoT) 전용망과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활용한 신규 렌터카 관리 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고객들에게 차별화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활발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

글로벌 부문은 본원적 경쟁력 확보 외에도 다양한 판로 개척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지난 8월 인도네시아 국영기업인 크라카타우스틸과 MOU를 맺은 바 있다. 향후 인도네시아에서 철강 비즈니스 규모를 2억불 규모로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정보통신 부문은 국내 통신 물류에 특화된 자사만의 강점인 익일 배송 시스템 등을 기반으로 관련 사업을 지속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4분기부터는 기존 사업의 비즈모델 개선 노력과 미래 핵심 사업의 성과 가시화로 실적 향상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