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셜록 기자가 전한 위디스크 직원 머리색의 비밀 "양진호 회장, 강제 염색"

공유
4

셜록 기자가 전한 위디스크 직원 머리색의 비밀 "양진호 회장, 강제 염색"

center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이 직원들을 상대로 각종 엽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셜록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양진호 회장의 위디스크 전(前) 직원 폭행 동영상을 공개한 취재기자가 양 회장의 '엽기적인' 갑질행태를 추가 폭로했다.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박상규 기자는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양진호 회장 직원들의 머리가 컬러풀한 것은 충만한 개성의 결과가 아니다. 양 회장이 염색을 강요한 결과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짙은 녹색으로 염색을 한 양진호 회장과 함께 빨간색, 연두색 등으로 머리칼을 염색한 직원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양복차림 직원들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돼 가려져 있으나 언뜻 보기에 중년으로 보인다.
박상규 기자는 양진호 회장이 순대를 먹다가 직원에게 '순대색깔로 염색해라'고 지시하기도 했다면서 "저 컬러풀한 머리. 양 회장의 거부할 수 없는 위력 행사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등 초고가의 차량을 타고 다니는 양진호 회장의 모습을 전하며 "양진호는 디지털성범죄 영상과 성폭력 영상으로 부를 쌓아 괴물이 됐다. 꼭 잡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양진호 회장은 이틀에 걸친 '엽기행각' 보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다.

위디스크의 불법 영상물 유통 방치혐의를 조사 중인 경찰은 양진호 회장의 폭행 등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경 기자 k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