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연소' 특별수행원단 김규연양 방북 무산…손편지 눈길

공유
0

'최연소' 특별수행원단 김규연양 방북 무산…손편지 눈길

-북측이 우리측 선발대에 통보… 불발 이유 밝히지 않아
- 18일 최종 방북 특별수행원은 총 53명

center
김규연양이 북측에 있는 큰할아버지에게 보낸 편지 (사진제공=평양공동취재단)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청와대는 평양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원단에 최연소 수행원으로 포함됐던 강원 양양중학교 3학년 김규연 양의 방북이 무산됐다.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 운영 책임자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17일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시 북측 큰할아버지께 손편지를 써 화제가 된 김규연 학생의 방북이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어제 오후 윤 수석의 서면 브리핑으로 공지된 김양의 방북 무산은 남측 선발대가 16일 평양에 도착해 북측과 문재인 대통령 및 수행단의 평양 체류 세부 일정을 막판 조율하던 중 생긴 일이다. 북측은 만남이 성사되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김 할아버지와 김양의 상봉이 어렵다는 의사만 우리 선발대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김양은 “어서 남북이 통일돼 할아버지 얼굴을 뵐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도하고 응원하겠다”는 손편지를 남측 가족을 통해 전해 화제가 됐었다.

윤 수석은 "평양에 있는 선발대는 김양과 큰할아버지의 만남이 성사되지 못하게 됐다고 알려왔다"며 "정부로서는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이다. 다음 기회에 김규연 학생의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