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18 남북정상회담] 양정상 오후 3시 30분에 첫 정상회담

공유
0

[2018 남북정상회담] 양정상 오후 3시 30분에 첫 정상회담

-오후 5시까지 진행 예정
-정상회담 후 모란관서 만찬 행사 예정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의 영접을 받으며 공식환영식을 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이 18일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정상회담이 오후 3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로 예정됐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정상회담을 하는 동안 김정숙 여사와 특별수행원들, 경제인들이 각각 (북측 인사들과) 만남이 진행이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예정보다 20분 가량 늦어진 것에 대해 "백화원까지 오는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다"며 "아마도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 연도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 후 두 정상은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만찬 행사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