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동제약, 2Q 영업익 74억원…전년 동기 대비 26.6% 증가

공유
0

일동제약, 2Q 영업익 74억원…전년 동기 대비 26.6% 증가

center
사진=일동제약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일동제약은 24일 기업공시를 통해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11.7% 성장한 1256억원, 영업이익은 26.6% 증가한 74억원을 기록해 외형과 수익성 측면 모두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사업별로는 일반의약품을 비롯한 컨슈머헬스케어 부문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늘었고, 전문의약품 부문의 매출액 역시 약가 인하 반영에도 불구하고 소폭 증가해 회사의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부문 모두 최근 5년내 도입 또는 출시한 제품들의 매출 확대가 가시화되면서 성장을 뒷받침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뇨병치료제 ‘온글라이자’ 및 ‘콤비글라이즈’, 비만치료제 ‘벨빅’, 대상포진치료제 ‘팜비어’ 등의 전문의약품을 비롯해 고함량비타민B군제 ‘엑세라민’, 기능성화장품 ‘퍼스트랩’ 등의 컨슈머헬스케어 제품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간판 브랜드인 종합비타민제 ‘아로나민’ 등도 꾸준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동제약은 수익성 향상으로 확보한 비용을 신약 개발 등 R&D 활동에 투입하는 생산적 투자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표적항암제 ‘IDX-1197’, 황반변성치료제 바이오베터 ‘IDB0062’, 항체치료제 바이오베터 ’IDB0076’,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등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의 개발 진행 상황도 순조롭다.

일동제약은 R&D 강화 기조를 이어가는 한편, 의약품 분야는 물론,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컨슈머헬스케어 분야의 브랜드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발굴 등 수익원 확보에도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