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월, 전국 2만7천여 분양… '주거종합계획' 영향 받을까

공유
6

8월, 전국 2만7천여 분양… '주거종합계획' 영향 받을까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여름휴가와 무더위 등으로 통상 분양 비수기로 꼽히는 8월, 전국에서 2만7000여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에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2만7134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2만2550가구와 비교해 약 20% 증가한 물량이다. 수도권 및 광역시 위주로 공급되며 공공 물량이 많은 경기도에 분양이 집중된다. 경기도 성남시 '성남고등A1(행복주택)', 경기 광주시 역동 '광주역세권A1(공공분양)' 등 서울 강남 접근성이 좋은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밖에 수도권에서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꿈에그린(1062가구)', 인천 서구 당하동 '검단신도시푸르지오(1551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방은 부산(5504가구), 경북(3600가구), 광주(2916가구), 전남(832가구), 대구(343가구)에서 분양이 이뤄진다. 대구는 예정된 물량이 적고 지방에서 분양열기가 가장 뜨거운 지역이기 때문에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에서는 대단지 물량이 대기 중이다. 동래구 온천동 '동래래미안아이파크(3853가구)', 연제구 연산동 '힐스테이트연산(1651가구)'이 분양될 예정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달 28일 신혼희망타운 1만가구 공급과 후분양 활성화 등을 골자로 한 '2018년 주거종합계획'과 '제2차 장기 주거종합계획 수정계획'을 발표했다. 주목할만한 부분은 후분양 활성화다. 정부는 공공분양주택부터 단계적으로 후분양을 확대하고 민간부문은 공공택지 우선공급·기금대출 지원강화·대출보증 개선 등 인센티브를 통해 후분양을 유도할 방침이다. 분양권 전매를 통한 투기 조장을 막고 다양한 방식에 의한 주택공급을 통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힌다는 복안이다.

다만 정부 지원에도 후분양의 실효성 논란은 여전하다. 지방 미분양 적체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후분양을 진행한다면 주택 경기가 더욱 위축될 수 있고 자금력이 탄탄한 대형 건설사 위주로 분양시장이 재편될 가능성이 커 소비자가 부담하는 분양가가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골조만 완성된 상태인 공정률 60%에서 후분양이 진행된다면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마감공사에서의 하자를 충분히 잡아낼 수 없어 후분양 도입 취지를 충분히 살리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이번 주거종합계획을 통해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선주희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이주수요 조정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밝혀 신규 재건축 사업장 일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