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소비자 80% "피로 회복 느꼈다"

공유
1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소비자 80% "피로 회복 느꼈다"

center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된 가운데,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의 안마의자가 피로 회복을 돕는 필수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덥고 습한 날씨에 신체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안마의자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점에서다.

안마의자 이용이 피로 회복은 물론 건강 증진에도 유용하다는 사실은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된다. 실제 안마의자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 10명 중 8명이 피로 해소를 느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바디프랜드는 최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 안마의자를 이용 중인 전국 20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안마의자 사용 후 효능 평가’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1.4%가 안마의자 사용 후 ‘피로가 해소됐다’고 답했다. ‘기분이 좋아지고 정신적인 활력이 생겼다’(71.8%), ‘목‧어깨‧허리 등에 통증이 줄었다’(66.8%), ‘정신적 스트레스가 줄었다’(48.6%), ‘잠이 잘 오고 불면증이 개선됐다’(41.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각 신체부위의 부기가 빠졌다’(31.2%), ‘음식을 먹은 뒤 소화가 촉진됐다’(30.0%), ‘기억력‧집중력 등 두뇌 인지기능이 향상됐다’(23.2%), ‘음주 후 숙취가 빨리 해소됐다’(20.6%), ‘군살이 붙지 않는 등 몸매가 좋아졌다’(19.4%), ‘피부가 좋아졌다’(17.4%) 등 의견도 있었다.

이 같은 소비자 인식은 바디프랜드가 2016년 3월 정형외과, 신경외과, 한방재활의학과 등 전문의들이 소속된 ‘메디컬R&D센터’를 설립해 안마의자의 의학적 효능 입증을 위한 연구개발(R&D)에 몰두해온 결과다. 메디컬R&D센터는 헬스케어 제품과 건강 증진 사이 상관관계를 과학적, 의학적 연구로 입증하는 역할에 주력하고 있다.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가 국내 학계, 의료계와 공동 실시한 연구 결과에서도 안마의자 이용은 휴식의 질, 수면 등과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기도 했다. 안마의자 이용 이후 긴장상태를 뜻하는 뇌파가 감소했고, 숙면시간이 늘어난 것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안마의자 이용이 피로 회복, 불면증 개선과 같이 건강 증진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입증되면서 제품 구매에 관심을 갖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특히 장마철은 덥고 습한 날씨에 몸이 쉽게 지치는 시기인 만큼 집안에서 안마의자로 꾸준히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받으면 건강 관리에 유용하다”고 말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