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독일전 크게 이기면 16강 진출 가능, 공은 둥글다고?…"경기장이 기울어있는 느낌"

공유
0

독일전 크게 이기면 16강 진출 가능, 공은 둥글다고?…"경기장이 기울어있는 느낌"

center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마지막 경기 '독일전' 경기정보 화면 캡처.
독일전을 앞두고 국민적인 관심이 16강 진출 가능성에 쏠리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이 오는 27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은 현재 스웨덴,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모두 졌기 때문에 마지막 상대인 독일과의 경기에서 이겨야만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2패를 하고도 16강 진출의 희망이 남아있는 상황 자체가 기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멕시코가 많은 이들의 예상이 뒤집고 독일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는 등 변수가 남아있는 데다 F조는 다른 조에 비해 아직 16강 진출 확정 국가가 나오지 않은 복잡한 조다.
이 때문에 16강 진출의 희망이 완전히 꺾이지 않았다는 점만으로도 이번 월드컵을 끝까지 봐야하는 이유라는 축구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멕시코전이 끝난 이튿날인 25일 수비수 홍철은 "1%의 희망이 있는 만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독일과 우리는 똑같은 상황이고 공은 둥글다"고 밝혔다.

하지만 독일은 피파랭킹 1위인 축구 강대국인만큼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네티즌은 “공은 둥근데 경기장이 기울어있는 느낌”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손흥민 선수는 멕시코전에서 패배하자 눈물을 보였다. 만회골을 넣었지만 패배에 대해 아쉬움의 눈물이었다.

국민들은 “그래도 잘 싸웠다”, “잘하고 있다”, “이정도면 엄청난 것” 등의 반응으로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월드컵에 많은 국민적 관심이 쏠린 만큼 대표팀들이 가져야 할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전에 대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잘 준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