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관영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과 합당하느니" 과거 발언 화제

공유
0

김관영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과 합당하느니" 과거 발언 화제

center
김관영 페이스북 화면 캡처.
김관영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선출됐다.

바른미래당은 25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김관영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두 당과 차별성을 갖는 것은 매일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국민 일상을 지켜내는 것"이라면서 "정기국회를 앞두고 워크숍 프로그램을 만들어 다음주부터 15~20번 아침 공부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최근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의 합당설이 나오자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극구 반대의 의사를 표한 바 있다.

그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의 연대설에 이어 합당설까지 나오고 있다”며 “중도개혁정당의 가치가 훼손되는 것을 결코 용납할수 없다”고 썼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합당하는 길로 가느니 저는 군산시민당을 만들겠다”며 “루머에 속지말고 기호3번을 믿어주십시요”라고 적었다.
온라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