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재인 대통령, 슬로바키아 대통령과 수교 25주년 정상회담

공유
0

문재인 대통령, 슬로바키아 대통령과 수교 25주년 정상회담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안드레이 키스카 슬로바키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한국과 슽로바키아의 정상회담이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1시 30분부터 12시 35분까지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슬로바키아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공식 방한한 안드레이 키스카(Andrej Kiska)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올해는 슬로바키아 독립과 양국 간 수교 25주년이 되는 해다. 이런 상징적인 해에 슬로바키아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공식 방한하신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면서 “두 나라는 역동적 국민성에 기반해 앞으로도 큰 발전과 함께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갈 잠재력이 크다”고 했다.

문 대통령으 이날 “국민의 권익과 복지, 소외 계층을 포용하고자 하는 키스카 대통령의 정치철학은 ‘사람이 먼저다’, ‘국민이 주인인 정부’라는 저의 신념과도 통한다”며 양국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통의 가치를 바탕으로 짧은 기간에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했다.

키스카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고, 한국 투자 진출 기업들이 슬로바키아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은 비EU회원국 중 대슬로바키아 직접투자의 약 50퍼센트를 차지하는 1위 투자국이다. EU 국가들까지 포함한 대슬로바키아 투자국 순위는 5위이다.

문 대통령이 원전 사업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UAE ‘바라카 원전’ 방문시 UAE 지도자들과 국민들이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 안전성, 경제성과 아울러 사막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공사기일을 완수해낸 책임감에 대해 수차례 칭찬했다는 점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슬로바키아 역시 원전 건설에서 한국을 선택한다면 결코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하고 “브라티슬라바 신공항 건설 등 다양한 인프라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우리 기업들이 역할과 기여를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키스카 대통령은 슬로바키아의 빈부격차, 청년실업률, 지역간 격차 문제 등이 풀어야 할 숙제라고 언급하며, 한국의 교육제도, 청년 스타트업 정책,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등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키스카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 "슬로바키아에 많이 투자해 준 기업들이 있는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이미 100개 이상의 한국 기업들이 슬로바키아에 투자를 단행해서 수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슬로바키아 국민에게 훌륭한 기업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슬로바키아가 우리의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또 4월말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슬로바키아가 앞으로도 계속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슬로바키아측에서 라스티슬라우 호바네츠 경제부차관, 밀라 라이치악 주한대사, 슈테판 로즈코팔 대통령비서실장, 비트 코지악 대통령실 외교보좌관이 배석했고 우리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