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빼빼로 목캔디 가격 인상, 롯데제과 "원부자재 상승 때문"

공유
0

빼빼로 목캔디 가격 인상, 롯데제과 "원부자재 상승 때문"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수습기자] 롯데제과가 4월부터 빼빼로와 목캔디의 가격을 올리거나 중량을 줄이기로 했다.

빼빼로 권장소비자가격이 기존 1,200원에서 1,500원으로 300원 오른다. 주력 제품인 초코빼빼로도 권장가가 300원 상승한다. 두 제품 모두 중량이 늘어나 중량당 가격은 6~8% 정도 올라가게 된다.
목캔디의 경우 케이스(갑)형 제품은 가격이 인상되고, 원통형 제품은 중량이 줄어든다. 케이스(갑)형 제품은 권장소비자 가격이 기존 700원에서 800원으로 100원(14.3%) 오른다. 원통형 제품은 가격이 오르진 않지만 기존 148g 제품은 137g으로, 274g제품은 243g으로 무게가 줄어 중량당 가격이 8.0~12.8% 인상된다.

이번 가격 인상은 근래 각종 원부자재의 가격 상승과 가공비 증가에 따른 원가 압박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는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 다만 롯데제과는 서민 물가를 고려하여 인상 품목을 2개로 최소화하고, 가능한 제품은 중량도 함께 올려 인상률을 낮추는 한편 품질 개선도 함께 시행한다. 가격 변경 제품은 점포별로 재고 상태를 고려하여 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김형수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