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아시아나, 직원들이 ‘직접’ 출퇴근 시간 정한다

공유
1


금호아시아나, 직원들이 ‘직접’ 출퇴근 시간 정한다

- 오전 8시부터 9시30분까지 30분 단위로 탄력적 출근시간 선택 가능

center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오는 4월 1일부터 직원들이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한다.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오는 4월 1일부터 직원들이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한다.

금호아시아나는 직원들이 오전 8시부터 9시 30분까지 30분단위로 출근시간을 선택할 수 있으며, 퇴근은 출근시간에 따라 8시간 근무 후 자율적으로 이루어진다고 20일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번 제도 도입 배경에 대해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트렌드가 전 사회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했다”며, “직원들의 삶의 질이 높아져야 일의 질도 올라간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평소에도 ‘기업을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기본 경영철학으로 삼아왔다.

특히 “이번 제도 시행으로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자녀를 둔 직원들이 아이들을 등교시킨 후 출근이 가능해지고, 회사 전체적으로 불필요한 야근이 대폭 줄어드는 등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이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시차출퇴근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일정기간 시범 운영 후, 필요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제도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대표적인 여초기업(여성 직원이 남성 직원보다 많은 기업)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을 주축으로 앞으로도 저출산, 여성경력 단절, 업무시간 증가 등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의 해결에 일조하겠다는 방침이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