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병원 경총 회장 “경총, 사회적 대화에 적극 참여…일자리 창출 성과낸다”

공유
0

박병원 경총 회장 “경총, 사회적 대화에 적극 참여…일자리 창출 성과낸다”

경총 주최로 ‘제41회 전국 최고경영자 연찬회’ 진행

center
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주최로 제41회 전국최고경영자 연찬회가 열렸다. 사진=경총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8일 “경총은 앞으로 사회적 대화에 적극 참여해 일자리 창출에 가시적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41회 전국 최고경영자 연찬회’에서 “일자리가 생기는 일이라면 민관, 노사가 모두 나서서 ‘국가 총동원체제’를 가동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연찬회는 ‘혁신성장, 기업이 이끈다!’라는 주제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모색할 예정이다.

박 회장은 “성장률 등 거시경제지표를 보면 우리 경제가 그런대로 선방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그러나 고용 면에서 보면 개선의 조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2년 연속 실업자가 100만 명을 넘었고, 지난해 청년 실업률은 9.9%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어 그는 “우리 사회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세대가 마땅히 할 일을 찾지 못하는 사태가 장기화되면 이는 국가적 재앙”이라며 “일자리가 생기는 일이라면 민관, 노사가 모두 나서서 ‘국가 총동원체제’를 가동해야 될 그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대통령께서 전 각료들을 불러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셨고, 사회적 대화를 통해서 해법을 모색할 것을 주문하신 것도 이러한 상황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된다”며 “경총은 사회적 대화에 적극 참여해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가시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근로시간 단축과 임금체계 개편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은 세계 최장 수준인 아버지 세대의 근로시간을 아들 세대에게 일부 나누어주는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해내야 될 과제”라며 "다만 이 과정에서 소득이 감소하는 근로자가 없도록 유예기간을 좀 더 탄력적으로 허용하면 좋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 법·제도를 유연하게 하는 노동개혁도 청년 고용의 극대화라는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호봉제 기반의 경직적인 임금체계를 직무, 성과에 기반을 둔 연봉제로 개편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여금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상여금을 정기적, 일률적, 고정적으로 지급해서 통상임금 소송에서 패소를 자초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마지막으로 “노동시장 개혁과 관련해 별다른 성과도 이루지 못하고 여러분께 부탁 말씀만 드려서 죄송하다"면서 "경총이 앞으로 전개될 사회적 대화에서 다음 세대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경영자총협회 주최로 열린 제41회 전국최고경영자 연찬회는 8일과 9일까지 양일간 '혁신성장, 기업이 이끈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