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준 SK이노 사장, 새해 첫날 울산공장 찾아… '딥체인지 2.0' 가속화

공유
0

김준 SK이노 사장, 새해 첫날 울산공장 찾아… '딥체인지 2.0' 가속화

1일 울산CLX 동력공장 조정실을 방문한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이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이미지 확대보기
1일 울산CLX 동력공장 조정실을 방문한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이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딥 체인지 2.0 가속화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과 계열 자회사 사장들은 새해 첫날 주력 생산기지인 울산CLX를 방문한 데 이어 2일에는 신년회를 갖고 구성원들과 일일이 만났다.

3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준 총괄사장과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 등 전 경영진이 새해 첫날인 1일부터 현장을 찾았다.

울산CLX를 방문한 사장단은 각 회사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연초부터 쉬지 않고 내수·수출제품 공급에 여념이 없는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준 사장은 “작년 한 해 안정조업에 최선을 다해준 구성원들의 노력 덕분에 최대 경영실적 경신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울산CLX는 SK이노베이션의 심장임에 자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울산CLX의 경쟁력을 높여 딥 체인지 2.0을 가속화하자”고 말했다.

울산CLX는 정유와 화학,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핵심 사업장이다. 원유에서 화학제품까지 수직계열화 돼 있으며 한번 가동을 멈추면 재가동에 수일이 걸리는 공정 특성 상 24시간 가동된다.

현장 방문에 이어 2일에는 신년회가 열렸다. 김준 사장은 신년사에서 “딥 체인지 2.0 실행 가속화를 통해 ‘더 강하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들자”는 포부를 밝히고, 전 구성원이 딥 체인지 2.0 가속화를 위해 뛰어 줄 것을 당부했다.

최태원 회장 또한 신년사를 통해 올해 중점 추진 방향인 사회적 가치 창출과 공유 인프라 본격 실행,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을 실천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신년회를 마친 후에는 전 경영진이 SK서린사옥 곳곳을 찾아 구성원들에게 악수를 청하며 덕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준 사장은 지난해 구성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안부를 물어보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