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김준 SK이노 사장 "딥체인지 2.0 본격화해 일류 기업으로 도약하자"

공유
0

[신년사] 김준 SK이노 사장 "딥체인지 2.0 본격화해 일류 기업으로 도약하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딥체인지 2.0을 본격화해 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지난 한 해 우리는 ‘잘 하던 것은 훨씬 더 잘하고, 안 하던 것은 새롭게 잘 하자’는 ‘Deep Change 2.0’을 추진했다”며 “우리는 창사 이래 최대의 경영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더 나은 내일을 위한 탄탄한 사업 구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회고했다.

김 사장은 구체적으로 석유사업의 유통구조 혁신과 고급기유·윤활유 시장의 리더십 확대, 다우의 EAA, PVDC 사업 인수, 배터리 사업의 과감한 확장 투자 등을 언급했다.

김 사장은 “이제 우리의 역량과 성장 잠재력에 대한 확신을 토대로 글로벌 에너지·화학 일류 기업이라는 목표를 향해 한층 더 시야를 넓혀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사장은 딥체인지 2.0의 본격화를 약속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수립한 우리의 성장 전략이 보다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올해는 실행에 총력을 다 하겠다”라며 “차세대 동력인 화학 사업은 지난해 인수한 사업을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시키는 한편, 선택과 집중을 통한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사장은 “배터리 사업을 보다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겠다”라며 “지속적인 기술력 확보를 통해 배터리 성능 개선과 원가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석유사업 및 윤활유사업은 글로벌 파트너링을 통한 성장 전략 마련, E&P 사업은 미국과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기회를 탐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또한 공유 인프라를 통한 혁신을 약속했다. 김 사장은 “공유 인프라를 통해 우리 스스로 환경을 바꾸고 시장을 재구성해 이해관계자와 사회를 위한 새로운 가치와 시장을 만들어 내는데 집중해야 한다”며 “우리의 역량과 자산을 회사 내부뿐 아니라 외부와도 적극적으로 공유해 보다 큰 가치를 창출하자”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일하는 방식의 혁신’과 ‘할 말 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사장은 “직급을 떠나 누구든지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치열하게 토론할 수 있는 소통문화가 정착되면 그 어떤 외부 환경의 변화에도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