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 "혁신·소통·실행의 자세로 새 기회 잡자"

공유
1

[신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 "혁신·소통·실행의 자세로 새 기회 잡자"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올해의 경영 지침이 담긴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코오롱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올해의 경영 지침이 담긴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코오롱그룹.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캐치(CATCH) 2018’을 올해의 경영지침으로 선언했다. 혁신과 소통, 실행의 자세로 성장과 안정 ‘두 마리 토끼’를 잡자는 의미다.

코오롱그룹은 2일 과천 코오롱타워 대강당에서 열린 그룹 통합 시무식을 가졌다.

이웅열 회장은 신년사에서 ‘캐치(CATCH) 2018’을 올해의 경영지침으로 선언했다. 캐치(CATCH) 2018에는 그동안의 성과를 토대로 기회를 꼭 잡자는 의미가 담겼다.

이 회장은 “지난해 현장의 소리를 직접 들으며 임직원과 함께 그동안의 노력과 준비가 성공으로 이어지길 간절히 바라왔다”며 “급변하는 산업 패러다임 속에서 그간의 성과를 토대로 성공의 기회를 캐치(CATCH)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2018년을 만들자”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이 회장은 혁신의 마음가짐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건설적 파괴(Constructive Destruction)를 통해 몸에 배인 타성을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늘 해온 일을 다르게 보고 내가 가진 것을 새롭게 적용한다면 큰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마음을 다해 소통하는 ‘심통(心通)’의 자세도 주문했다. 이 회장은 “직급과 직종을 넘어 고객과 시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성공의 시너지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회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건 끝까지 실행해 결과를 만들어 내는 자세”라며 “끝장을 보겠다는 각오로 성공을 거머쥐자”고 말했다.

코오롱그룹은 올해 그간의 신규 사업들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 성공적으로 출시된 퇴행성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가 시장에 안착했고, 제조부문의 해외 생산기지 건설 등 해외 시장 공략도 속도를 내고 있다. CPI필름(Colorless Polyimide Film)을 포함한 고부가가치 신소재 사업에서는 시장 선점 효과가 기대된다.

아울러 2018년 상반기 서울 강서구 마곡에 코오롱 미래기술원이 문을 연다. 미래기술원은 영업과 연구, 지원 기능이 한 데 모이는 지식 융합의 허브로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코오롱그룹은 올해도 전 임직원에게 경영지침을 담은 배지를 나눠주며 6년째 배지경영을 이어갔다. 올해에는 경영지침인 ‘캐치(CATCH) 2018’ 단어 속 ‘CAT’으로부터 고양이를 형상화한 배지를 만들어 임직원들에게 배포했다. 임직원이 고양이처럼 높이 점프해 성과를 창출하고, 어려움 속에서도 유연하고 안전하게 대처하자는 의미를 덧붙였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