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토탈, 대산공장 증설에 3620억원 투입

공유
2

한화토탈, 대산공장 증설에 3620억원 투입

연간 폴리에틸렌(PE) 40만t 증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화토탈이 합성수지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남 대산공장에 3620억원을 투입, 폴리에틸렌(PE) 증설에 나선다.

한화토탈은 11일 연간 PE 40만t 증산을 위한 공장 신설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3620억원이며 2019년 말 완공이 목표다.

한화토탈은 이번 신설 공장에 고부가 PE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ADL공법을 도입, 합성수지사업을 고부가 제품 위주로 새롭게 재편한다는 계획이다.
ADL(Advanced Double Loop)은 2개의 촉매와 2개의 반응기를 활용해 메탈로센 폴리에틸렌(mPE)과 고밀도폴리에틸렌(HDPE) 등 고부가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다.

mPE는 메탈로센 촉매를 사용해 기존 폴리에틸렌에 비해 강성과 투명도 등 기능성을 개선한 고부가 합성수지제품이다. HDPE는 각종 필름과 플라스틱 용기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합성수지 제품이다.

한화토탈은 2019년 신규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기존 연간 생산량 72만t과 더불어 총 112만t의 PE 생산시설을 보유하게 된다. 생산 효율 측면에서도 24시간 내에 촉매 전환이 가능해 생산 제품의 그레이드 전환 속도를 줄일 수 있다.

또한 한화토탈은 하나의 압출기를 통해 투명한 색상 이외에 다양한 색상의 특화 제품을 생산할 수 있어 고객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