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대그룹 종업원 수 5년새 5.9%↑…“종업원 절반은 제조업에서 근무”

공유
0

30대그룹 종업원 수 5년새 5.9%↑…“종업원 절반은 제조업에서 근무”

center
30대그룹 총 종업원 수. 그래프=한경연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30대그룹 종업원 수가 2012년 123만966명에서 2016년 130만3557명으로 5.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NI)에 공개된 자산 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최근 5개년 종업원 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종업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도매 및 소매업 3만7995명(27.7%)이고,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2만8504명(63.4%), 숙박 및 음식점업 2만2439명(66.3%), 금융 및 보험업 2만1779명(36.2%) 순이었다.

이들 업종은 같은 기간 내 편입된 기업 수가 증가하면서 종사하는 종업원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 및 보험업 분야는 2013년 미래에셋, 2016년 농협과 한국투자금융이 30대 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종사자 수 변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30대 그룹의 총 근로자 130만3557명 중에서 제조업은 62만7837명으로 48.2%를 차지했다. 2016년도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제조업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로, 30대그룹 종업원 중 제조업 비중은 전체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 비중에 비해 약 2.4배 높았다.

제조업 다음으로는 도매 및 소매업(13.4%),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8%), 금융 및 보험업(6.3%), 건설업(5.8%)의 비중이 높았다.

2012년과 2016년의 업종별 종업원은 도매 및 소매업 비중이 2.3%p,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1.9%p, 숙박 및 음식점업 1.6%p, 건설업 0.7%p, 금융 및 보험업 1.4%p 증가했고, 제조업 비중은 4.6%p,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은 2.4%p, 운수업 0.3%p 감소했다.

표준산업분류상 중분류 기준으로 2016년 30대 그룹 제조업 근로자 10명 중 4명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에 근무했고, 2명은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에서 일하고 있었다. 30대그룹 제조업 종업원은 줄어든 가운데 감소율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16.2%), 1차 금속 제조업(16.0%)의 순이었다.

유환익 한경연 정책본부장은 “잠재성장률이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30대 그룹 종업원은 계속 증가했고 지난해 30대 그룹 내 종업원 중 절반은 제조업에서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또한 “2012년 30대 그룹 중 제조업 4곳이 2016년 순위권에서 사라지고 미래에셋, 농협, 한국투자금융 등이 새롭게 편입된 것을 보면 성장기업의 업종이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