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이집트에 韓 경제사절단 파견…"1억 인구 이집트 시장 개척"

공유
0

전경련, 이집트에 韓 경제사절단 파견…"1억 인구 이집트 시장 개척"

전경련, 이집트 경제인연합회와 함께 ‘제10차 한-이집트 경협위’ 개최

center
전경련은 5일 오전(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이집트경제인협회(Egyptian Businessmen's Association)와 함께 ‘제10차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왼쪽)허명수 한국 측 위원장과 라우프 가보우르 이집트 측 위원장. 사진=전경련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이집트 시장 개척을 위해 경제사절단을 파견했다.

전경련은 5일 오전(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이집트경제인연합회(Egyptian Businessmen's Association)와 함께 ‘제10차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한 가운데 허명수 GS건설 부회장(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장)을 단장으로 건설․플랜트 기업을 중심으로 경제사절단을 파견을 파견했다.

이집트는 2014년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 집권 후 2030년까지 세계경제 30위권 도약을 목표로 하는 ‘이집트 비전 2030’을 추진 중이다. 수에즈운하 경제지구 및 신행정수도 건설, 전력․지하철 인프라 확충 프로젝트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고, 올해 인구 1억 명을 돌파하며 중동·아프리카 지역(MENA) 경제 허브로 부상 중이다.

허명수 한국 측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집트가 알시시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 1억 명이 넘는 인구, 지중해 최대 규모 천연가스전 발견 등 성장잠재력이 무한하다”고 평가했다.
허 부회장은 “이러한 저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이집트가 민간․공공투자 확대, 비석유부문 수출 증가, 가스전 신규 개발 등에 힘입어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 그는 “2016년 맺어진 한-이집트 금융협력 플랫폼을 통해 카이로 메트로, 태양광발전소, 폐기물 재생 에너지화 설비, 석탄 화력발전소, 해수담수화 설비 확충과 관련하여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집트측에서는 알리 헬마이 에이사(Ali Helmy Eissa) 이집트기업인협회 회장, 라우프 가보우르(Raouf Ghabbour) 이집트-한 경협위원장(GB오토 회장)을 비롯해 산업부․교통부․경제자유구역투자청(GAFI ; General Authority for Investment and Free Zones) 등 외자유치․인프라 개발 관련 정부부처 인사가 참석했다. 이집트 측은 수에즈운하 경제지구 및 신행정수도 건설 등 이집트 정부의 메가 프로젝트와 관련한 한국 기업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전경련 대표단은 회의를 마친 후에는 타렉 카빌(Tareq Qabil) 통상산업부 장관을 방문 면담하고 한국 기업의 對이집트 투자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지난해 이집트 터널청이 발주한 4천억 규모의 전동차 납품․유지보수 프로젝트 사업자로 한국기업이 선정되는 등 이집트로의 한국 투자가 살아나고 있다”며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을 검토하고 있는 한국기업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이집트를 베이스캠프로 검토해 볼 만하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