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코나, LA오토쇼서 공개…북미시장 공략 선언

공유
0

현대차 코나, LA오토쇼서 공개…북미시장 공략 선언

center
현대차는 LA오토쇼에서 소형 SUV 코나를 공개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29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Los Angeles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7 LA 오토쇼에서 소형 SUV ‘코나(KONA)’를 북미 최초로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미 지난 6월 국내에서 글로벌 론칭 행사 뒤 국내 출시 된 ‘코나’는 소형 SUV 시장에서 판매 1위에 오르며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이다. 또한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서는 엔시노(ENCINO)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바 있다.

국내 모델과 동일한 사양인 소형 SUV ‘코나’는 ‘로&와이드 스탠스(Low and Wide Stance)’를 바탕으로 현대자동차를 상징하는 캐스케이딩 그릴, 슬림한 주간주행등(DRL)과 메인 램프가 상·하단으로 나눠진 분리형 컴포지트 램프(Composite Lamp), 범퍼·램프·휠을 보호하는 형상의 범퍼 가니쉬인 ‘아머(Armor)’ 등 독창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코나’는 북미 시장에 감마(Gamma)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탑재된 1.6T 모델 및 누(Nu) 2.0 앳킨슨(Atkinson)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2.0 모델 등 두 개의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며, 내년 1분기 중 북미 시장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코나 이외에도 ‘LA 오토쇼’에 친환경차 아이오닉 삼총사(HEV, EV, PHEV)를 비롯해 북미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차량의 풀-라인업 등 19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모터쇼에서 소형 SUV ‘코나’ 공개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현대자동차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최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소형 SUV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