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가도 못받는 후판, 저항선마저 붕괴

공유
0

원가도 못받는 후판, 저항선마저 붕괴

포스코 공급기준 64만 원 실거래 62만 원

center
유통시장에서 후판 실거래 가격이 메이커들의 공급 가격보다 낮아졌다. 판매 대리점들은 이번주 적자 판매로 돌아섰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판매 대리점들의 후판 판매가 이번주 손실로 전환된 것으로 파악된다. 유통 실거래 가격은 이번주 추가 하락하면서 메이커들의 공급 가격보다 낮아졌다. 중국산 재고가 바닥을 드러낸 상황에서도 거래 가격은 최저 60만 원 아래에도 등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산 수입대응재(GS) 후판 가격은 톤당 62만 원으로 파악됐다. 지난주 평균 64만 원에서 2만 원 하락했다.
판매점들은 적자로 돌아선 것으로 추정된다. 포스코 공급 기준 가격은 도착도 64만 원으로, 실거래 가격보다 2만 원 비싸다. 원가도 못받는 실정이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대리점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중국산은 최저 60만 원 아래로 떨어진 59만 원으로 파악됐다. 재고가 바닥난 상황에서 수입대응재와 비슷한 가격대가 유지됐었다. 그동안 저가 물량이 조금씩 나왔지만 이번주 들어 최저가격으로 빠르게 흡수됐다.

추가 하락은 지켜봐야 한다. 이미 손실로 접어든 데다 후판메이커도 적자를 면치 못하는 실정이어서 현 수준에서 배수진을 칠 것으로 관측된다. 가격 저항감을 높이는 시장과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