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근시장, 하락심리가 모든 것을 지배

공유
0

철근시장, 하락심리가 모든 것을 지배

철근 수요 쏠림 현상으로 유통시세 하락 지속…동절기 진입과 함께 하락 속도 빨라져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철근시장에서 가격을 결정하는 요인 중 하락심리가 다른 어떤 요인보다 우선시 되고 있다. 낮은 재고에도 불구하고 시세 하락을 방어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center
△ 스틸프라이스 DB센터 철강가격 정보 제공


최근 국내산 철근은 저가의 가격이 톤당 65만원(1차유통 현금기준)까지 출현했다. 전월대비 톤당 1만원 수주의 하락을 기록했으며, 10월 최고가격대비 톤당 3만원 하락했다.
중국산 철근도 톤당 63만원이 중심가격으로 형성되고 있지만 구매 물량이 커질 경우 톤당 62만원에도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10월 최고가격대비 톤당 5만원의 시세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철근 유통시세가 무너지고 있는 원인은 ‘하락심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철근 수요는 동절기 진입과 함께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철근 수요가 주택건설로 쏠림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겨울철 유통업계의 판매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건설사의 가격인하 요구를 냉정하게 거절할 수 없는 것이 철근 유통업계의 현실이다

한편 심리적 요인을 제외한 주변 환경은 철근가격이 하락할 요인을 찾기 힘든 상황이다. 제강사 전체 재고는 16만톤 전후의 낮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또한 제강사의 출하량은 유통업계가 원하는 수준의 물량 조달이 어렵게 된지 오래이다. 제강사의 철근 판매 상황으로는 시세 하락을 이해하기 어려워 보인다.

그럼에도 철근 유통시세가 붕괴되고 있다. 동절기 진입에 따른 하락 심리가 전환되지 않을 경우 시세 하락을 방어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