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 허리케인 피해 복구에 구호장비 및 성금 지원

공유
0

두산, 허리케인 피해 복구에 구호장비 및 성금 지원

두산밥캣, DTS 등 북미 지역의 두산그룹 계열사, 피해지역 복구 지원 나서

center
미국 허리케인 피해 지역에서 복구 작업 중인 두산밥캣 소형건설기계(SSL) 장비. 사진=두산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두산밥캣, DTS 등 북미 지역 두산그룹 계열사들이 최근 허리케인이 발생한 미국 내 피해 지역 복구를 위해 미화 32만5000달러(한화 약 3억7000만원) 상당의 구호 장비와 성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텍사스 지역에 도로와 주택 복구 등에 필요한 소형 건설기계, 이동식 조명탑, 발전기 등의 장비를 이미 전달했다. 이어 허리케인 ‘어마’로 큰 피해를 본 플로리다 주에도 조만간 구호 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 위치한 가스터빈 서비스 업체인 DTS(Doosan Turbomachinery Services)는 휴스턴 인근 라포트(La Porte)시에 피해 복구 성금으로 미화 1만달러(한화 약 1140만원)를 기부했다.

두산밥캣과 DTS 양사는 이번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본 현지 딜러와 가족들에게도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두산밥캣은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와 2009년 노스다코다 주 홍수 사태 등 북미 지역에서의 대형 재해 발생 때도 피해복구를 위한 구호 장비와 성금을 지원해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