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로크 음악, 눈과 귀로 즐기자"…한화클래식 2017 개최

공유
0

"바로크 음악, 눈과 귀로 즐기자"…한화클래식 2017 개최

티켓가 2만원~5만원…클래식 입문자 위한 현장 해설도 제공

center
한화그룹이 주최하는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7'무대가 9월 23일, 24일 서울 예술의전당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사진=한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바로크 음악을 오감(五感)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한화클래식 2017' 무대에서 아시아 지역 최초로 두 편의 바로크 오페라가 펼쳐진다.

한화는 오는 23일, 24일 서울예술의전당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7' 무대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2013년 이래 매년 ‘최고의 공연’을 소개해 온 한화클래식은 올해 세계적인 거장 ‘윌리엄 크리스티’(William Christie)와 그가 창단한 앙상블 ‘레자르 플로리상’(Les Arts Florissants)을 초대해, 두 편의 바로크 오페라를 선보인다.

윌리엄 크리스티는 레자르 플로리상과 함께 20세기 프랑스 고음악 해석의 역사를 새롭게 제시한 인물이다. 프랑스 음악이 가진 미학적인 아름다움을 끌어내 이후 수많은 고음악 단체에 큰 영향을 끼쳐왔다.
그와 레자르 플로리상이 선보이는 프로그램은 찬란하고 아름다웠던 프랑스 바로크를 대표하는 작곡가 장 필립 라모(Jean-Philippe Rameau)가 프랑스 궁정을 위해 만든 두 편의 바로크 오페라인 '다프니스와 에글레'와 '오시리스의 탄생'이다.

두 작품은 극 음악과 만나 이루어진 미니 오페라로, 춤을 사랑했던 작곡가의 진보적이고 개성적인 음악 언어가 잘 드러난 걸작이다. 이번 무대는 작품 속 음악만을 연주하는 콘서트 형식이 아닌 간결하면서도 세련되게 꾸며진 무대에 성악과 기악, 무용수들이 함께 오르는 풀 버전으로 펼쳐진다.

특히 이번 공연은 한화클래식 2017이 문화예술 사회공헌차원에서 티켓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춰 서울, 대전 공연 모두 R석 5만원, S석 3만5천원, A석 2만원에 제공한다. 또한, 클래식 입문자의 눈높이에 맞춘 현장 해설도 공연 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는 “이번 공연에 맞춰 거장의 특별한 무대를 기념할만한 선물을 관객들에게 제공하고자 23일부터 26일까지 공연현장 및 온라인 사이트에서 싸인CD증정 후기 이벤트를 진행한다”며 “5년간 꾸준히 성원해온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보다 많은 이들이 고음악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보다 다채롭고 격조 있는 공연을 기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2013년부터 기업 사회 환원과 문화동참을 목적으로 ‘한화클래식’을 기획, 진행하면서 평소 접하기 힘든 세계적 수준의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다양한 관객층에게 소개해왔다.

첫 해 바흐 음악의 대가 헬무트 릴링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최고 고음악 해석가인 리날로 알레산드리니와 콘체르토 이탈리아노, 정상급 시대악기 18세기 오케스트라, 프랑스 바로크 음악의 거장 마크 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을 초청하는 등 국내 공연문화를 선도하고, 사회 공헌 철학인 ‘함께 멀리’를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구현하고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