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투자증권 “현대리바트, 현대H&S 합병으로 성장동력 구축”

공유
0

한화투자증권 “현대리바트, 현대H&S 합병으로 성장동력 구축”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20일 현대리바트에 대해 "현대H&S 합병을 통해 성장동력을 구축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4만1000원을 유지했다.

현대리바트는 18일 현대그린푸드의 자회사인 현대H&S와의 합병을 발표했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두 회사 합병의 가장 큰 이유는 건자재 및 리모델링 시장의 공격적인 진출로 해석된다"며 "B2B 영업 인프라 활용 및 해외소싱력 확보를 통한 경쟁력 구축을 위해 전략적인 합병을 추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연구원은 "현대H&S의 경우 해외시장 거래처를 다수 확보하고 있고, 건설부자재 공급에 대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현대리바트의 상품매입력 및 B2B 사업부 경쟁력 구축에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이를 통해 B2C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기존 빌트인 매출 중 일부가 현대H&S를 통해 공급된 만큼 상품공급에 있어서도 시너지발현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합병에 따라 내년 현대리바트 매출액은 약 1조5000억원(현대리바트 9576억원 + 현대H&S 5618억원), 영업이익은 786억원으로 추정한다"며 "현대H&S 상반기 매출액은 지난해 기저와 CM 매출 비중 확대로 인한 마진 믹스 발생으로 부진한 영업실적을 기록했지만, 하반기 범 현대가 수주 증가로 인해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그 동안 현대리바트 빌트인 매출 유통구조로(현대H&S를 통한 매출) 인해 발생했던 마진율 감소도 개선될 가능성이 높아 일부 수익성 개선도 이루어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