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투자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3분기부터 흑자기조 지속할듯…긴 호흡에서 매수권고”

공유
0

한국투자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3분기부터 흑자기조 지속할듯…긴 호흡에서 매수권고”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8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바이오시밀러 두번째 first-mover 장착했다며 투자의견매수를 유지했다. 목표주가는 40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15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바이오에피스는 EMA(유럽의약품청) 산하CHMP(약물사용자문위원회)로부터 Herceptin의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Ontruzant)에 대해 긍정의견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바이오에피스는 11월경 품목허가를 받고 내년 1분기중 유럽시장에 온트루잔트를 출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마케팅은 Merck가 담당한다. 이로써 바이오에피스는 베네팔리(Enbrel 바이오시밀러)에 이어 두번째 first-mover 바이오시밀러를 보유하게 됐으며 Herceptin 시장침투에 있어 경쟁사 대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지적이다.
Herceptin은 Roche가 개발한 유방암 치료제로 2016년 글로벌 매출 70억달러(8조원), 유럽 매출 19억유로(2.4조원)에 달하는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바이오시밀러의 확산이 다소 더딘 미국과는 달리 유럽시장은 바이오시밀러의 처방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 4월 셀트리온이 유럽시장에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Rituxan 바이오시밀러)가 출시 3개월만에 일부 국가에서 30%의 점유율을 확보하면서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성공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유럽에서 출시될 바이오에피스의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 역시 출시 직후 빠른 점유율 확대가 기대된다는 지적이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분기 마지막 영업적자를 뒤로하고 3분기부터는 흑자기조를 이어가는 한편 바이오에피스는 세계시장에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갈 전망이다”며 “2018년 이후 CMO 세계 1위 등극이 예정돼 있고 바이오시밀러를 넘어 신약개발업체로 변모해 나갈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긴 호흡에서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