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 글로벌 카셰어링 시장 진출…美카셰어링 '투로' 투자

공유
0

SK㈜, 글로벌 카셰어링 시장 진출…美카셰어링 '투로' 투자

SOCAR 투자에 이어 글로벌 카셰어링 Turo에 직접 투자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SK㈜가 글로벌 카셰어링 시장에 진출한다.

SK는 미국 개인간(P2P, Peer to Peer) 카셰어링 1위 업체인 TURO(투로) 지분 투자를 통해 글로벌 카셰어링 시장에 진출한다고 7일 밝혔다.

SK에 따르면 '투로'가 사업 확장을 위해 최근 총 1000억원 규모의 펀딩을 하는 과정에서 지분 투자에 참여했으며 메르세데스 벤츠 등을 보유한 독일 자동차 그룹 다임러AG도 함께 투자했다.

이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공유경제 확산에 따라 급성장 중인 카셰어링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투로는 2009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카셰어링 스타트업(Start-Up)으로 시작해 현재 미국과 캐나다, 영국 내 5000여 지역에서 서비스하고 있으며 ‘자동차 업계의 에어비앤비(Airbnb)’라 불릴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회사가 소유한 차량을 빌려 쓰는 B2C(Business to Customer) 카셰어링 모델(집카, 쏘카 등)과 달리 투로는 개인이 소유한 차량을 공유하는 P2P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용자 측면에서 보면 요금이 저렴하고, 차주 측면에서는 유휴 자산인 자동차로 돈을 벌 수 있어서 합리적인 소비와 공유경제에 익숙한 젊은 층에게서 특히 인기가 높다. 이에 따라 투로는 매년 두 배에 가까운 고속 성장을 보이고 있다.

SK㈜는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를 목표로 지난 2015년 국내 카셰어링 1위 업체 쏘카(SOCAR)에 지분 투자했으며 이후 쏘카는 SK그룹이 보유한 자산을 활용해 회원 수 300만명 돌파, 누적 예약 1000만건을 기록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SK㈜는 쏘카와 말레이시아 카셰어링 사업을 위한 합작 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 진출의 시동을 걸었다. 말레이시아 카셰어링 서비스는 올해 말 상용화 예정이며 이후 다른 아시아 국가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투로 역시 아시아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ICT와 카셰어링 관련 서비스 역량을 다수 보유한 SK와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근주 SK㈜ PM1부문장은 “미래에는 차량 소유∙이용 행태의 근본적 혁신이 올 것”이라며 “이번 투로 투자를 통해 글로벌 공유경제 확산에 따른 사업 기회 발굴과 쏘카-투로-말레이지아 JV 간 운영 노하우 교류에 따른 동반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