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총 또 찍힐라’…고용부와 사회 양극화 해소 두고 이견차

공유
0

‘경총 또 찍힐라’…고용부와 사회 양극화 해소 두고 이견차

박병원 경총 회장 "청년 일자리 창출 먼저" VS 김영주 고용부 장관 "기업 근로시간 단축 우선"

center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왼쪽에서 세번째)과 박병원 한국경총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5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지난 5일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첫 상견례에서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 이견차를 보였다.

경총은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이 시급하다고 주장한 반면, 고용부는 기업의 근로시간 단축이 먼저라고 대응한 것.

앞서 경총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비판했다가 한바탕 홍역을 치른바 있다. 그래서일까 이들의 미묘한 시각차에도 긴장감이 흐르는 분위기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한총 회의실에서 가진 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새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한 것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며 "개인적으로 2001년부터 경제 정책의 초점을 일자리에 맞춰야 한다고 말해왔다. 제조업 분야는 일자리가 줄고 있어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을 키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17년 째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경총 회장직을 맡으면서도 기업이나 경영자 입장을 내세우지 말고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 수 있는 관점에서 일을 하자고 제안했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며 "새 정부가 소득과 내수를 진작시키자고 강조하는 데 소득을 큰 폭으로 늘릴 수 있는 방안은 실업자를 취직 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며 "정부의 모든 정책이 일자리 창출 관점에서 이뤄졌으면 한다. 일자리가 오히려 남아도는 세상을 만드는 데 다 같이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회장은 "양극화 관점에서 볼 때도 근본적으로 실업자와 미취업자가 존재한다. 실업자와 미취업자를 한 명이라도 줄이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 중 저출산, 인구 문제도 결국은 취직이 안 돼 시집․장가를 못가고 애를 못 낳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 장관의 생각은 달랐다.

김 장관은 "소득 양극화을 줄이기 위해서는 수입이 좋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일자리가 있어야 하는데 이는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풀어나가면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득 양극화와 국민 행복 지수는 무관하지 않다"며 "OECD 국가 중 자살률이 최고로 높은 것도 소득 양극화를 줄이고 갈등이 없어지면 완화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로시간을 단축한다고 해서 청년 일자리가 만들어지지는 않지만, OECD 국가 중 최장 수준의 근로시간을 줄이면 청년 실업은 해소될 수 있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도 김 장관은 "일자리가 있어도 얼굴을 봐야 아이를 만들 수 있다"며 "저출산 인구문제 등은 그런 부분이 맞물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