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용만 회장, 김영주 고용부 장관에 "균형잡힌 노동 정책" 요청

공유
0

박용만 회장, 김영주 고용부 장관에 "균형잡힌 노동 정책" 요청

center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오른쪽)은 5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취임 인사차 방문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고용노동현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5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고용 노동현안을 논의하고 균형 잡힌 정책을 요청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가진 김 장관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노사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감각을 갖고 정책을 추진하시겠다고 말씀하셨다"며 "앞으로 그런 생각을 가지고 이야기해 나가면 충분히 좋은 방향으로 노사관계를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원칙문제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넓혀가되, 현실 문제에서는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대화를 통해서 현실적으로 가능한 대안을 만들어내는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칙에 대해 공감하면 해결책에 대해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취임 후 20일 만에 대한상의를 찾은 김영주 장관은 “제가 노동계 출신이라 우려가 있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노사를 다 아우르는 균형 잡힌 장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 정부는 일자리에 양과 질을 같이 올려야 되는 현실에 지금 봉착했다”며 “지금 경제도 어렵고 근로자도 어렵고 대한민국 안팎을 둘러싼 나라 관계, 북핵도 그렇고 여러 가지 어려운데, 국민 모두 함께 소통하면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영주 장관은 통상임금 관련 소송과 관련해서는 노사 양측 입장을 살피며 국회에서 논의해 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