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진투자증권 “SK하이닉스, TMC 지분인수 가능성 크게 낮아진 듯”

공유
0

유진투자증권 “SK하이닉스, TMC 지분인수 가능성 크게 낮아진 듯”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25일 SK하이닉스에 대해 TMC 지분 인수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했다.

니혼게이자이, 아사히,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도시바는 24일 사내 이사회를 열고 TMC(Toshiba Memory Corp.)의 매각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를 WD 진영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우선협상대상자인 SK하이닉스를 포함한 한미일 연합과의 협상에 진전이 없어 우선협상대상자를 미국 웨스턴디지털(WD) 진영으로 교체하고 8월 말까지 최종 합의한다는 게 목표다.
원래 지난 6월 한미일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6월 28일 도시바 주주총회 이전에 주식매각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3월까지 매각을 클로징한다는 계획이었다.,

우선협상대상자 지정은 법적 구속력이 없어 이를 문제 삼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SK하이닉스의 TMC 지분 인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단 WD이 TMC를 가져가는 것이라면, 그나마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 현재 상황에서 크게 바뀌는 게 없을 뿐이다. 도시바와 WD 임직원 간 감정적 갈등으로 인해 과연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인가가 의문스럽기 때문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부 아쉬운 부분은 있겠으나, 단기 혹은 중기적으로 업황이나 구도가 더 나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메모리 가격이 당초 예상보다 오히려 더 좋다는 점에서 하반기 실적 추정치를 추가 상향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