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역보험공사 릴레이 간담회로 수주절벽 극복

공유
0

무역보험공사 릴레이 간담회로 수주절벽 극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무역보험공사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11층 대회의실에서 제1차 EPC 클럽 간담회를 개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해외 프로젝트 금융 참여자들과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하며 수주절벽 극복을 위한 행보에 나섰다.

무역보험공사는 지난 17일 상업은행들과 ‘K-IB 클럽’ 개최를 시작으로 국내 프로젝트 금융 실무자들과의 ‘K-LB 클럽’, 주요 플랜트 수출업체 실무자들을 초청한 ‘EPC 클럽’ 등 간담회 행사를 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잇따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프로젝트 금융 참여기관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제도 운영에 반영하고자 시행됐다.
참석자들은 무역보험공사가 제공하는 ‘先금융’ 기법이 실제 수주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최근 프로젝트 시장 양극화로 시중 유동성이 우량 프로젝트로만 쏠리고 있다고 애로사항을 전했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중앙아시아를 포함한 고위험 시장과 민관합작투자사업(PPP) 등 투자 개발형 사업 금융조달에 무역보험공사가 보다 공격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사는 올해부터 협의회를 해외건설․플랜트 업계로 확대해 정례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무역보험공사 관계자는 “수주절벽을 타개하고자 수년 전부터 해외 발주자에 대한 선금융 제공과 마케팅 확대를 위한 금융지원을 강화해왔다”며 “향후 프로젝트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우리나라 수출 증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